마이메뉴

태국여행 1등
왜 몽키트래블인가?
몽키는 쫌 다릅니다.
몽키트래블의 신용도는
AAA
무조건 최저가 보장
15분내 초고속 답변
무려 4% 포인트 적립
VIP회원 혜택
예약이 정말 쉬워요
주요 호텔 최다판매
벤처기업 인증
태국에서
도움이 필요할땐
두말없이 몽키트래블로!
365일 항상 가능!
02-730-5690

( 태국번호 )
몽키트래블이 쏜다!
예약하고
쿠폰받아 가세요
상담이 어떠셨나요?
칭찬, 불만, 건의사항
모두 남겨주세요
카드결제 하셨나요?
카드내역 확인은 여기서

KCP | 이니시스

자주 묻는 질문
결제는 어떻게 하나요?
공항 미팅장소
종이 바우처를
꼭! 준비해야 하는 업체
신용카드 호텔 데포짓이
취소 안 되었을 때는
BTS MRT 노선도
태국 출입국 신고서
호텔 디파짓과 취소
실시간 태국환율
살 때 : 35.13
팔 때 : 31.46

장바구니

총 예상견적

0원(0바트)
최근 본상품
1/1

맨위로

맨아래로

몽키트래블의 소식이나 일상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2016 태국 호텔 매니저와 함께하는 윈윈트래블 고객 친목의 밤 행사가 성황리에 치루어졌습니다.
| |조회수 : 1698

매년 여행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태국 여행의 촉진을 위해 관광청에서 마련한 로드쇼 행사가 올해도 서울과 부산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저희 몽키트래블은 올해로 3년째 여행사를 대상으로 한 "윈윈트래블"이라는 브랜드로 행사에 참가를 해왔습니다.

 

그리고 매년 서울에서 로드쇼가 열리는 전야에 로드쇼에 참가하는 태국 호텔 관계자 및 파트너 여행사  관계자분들을 대상으로 한 저녁 행사를 마련해왔습니다

올해로 3번째 열린 행사에서는 태국내 20여개 호텔의 관계자 40여 분과, 한국내 12개 여행사에서 30여 분이

몽키트래블이 마련한 저녁 행사에 참여를 해주셨습니다.

 

 

 

딱딱한 비지니스 테이블이 아닌, 한국적인 회식 문화에 어우러져 편안한 교류의 장이 되고자 한 자리였는데요.

아무래도 직업의식은 술자리에서도 빛을 발하나 보더라구요..

자리에 앉기가 무섭게 태국 호텔 관계자분들은 한국의 각 여행사 담당자들과 교류를 하기 바쁘시더라구요.

gotravel03

 

 

 

대부분의 참석자분들이 명함을 교환하고 나서야 어느 정도 장내가 정돈이 되고

본격적인 식사를 시작하였습니다.

ricenoodle

 

 

 

메뉴로 준비된 삼겹살 한상을 열심히 촬영하고 있는 태국 호텔 매니져 분들입니다.

아무래도 식 문화가 다르다 보니, 한상 거하게 차려진 모습이 신기하게 보였겠죠?

 

 

 

 

 

한국의 여행사 관계자 분들을 오랜만에 만나 못 다한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습니다.

같은 업종에, 같은 지역을 담당하다 보니 오고가는 이야기는 끝도 없었습니다.

업계 이야기부터, 상사 뒷담화 까지...

gotravel

 

 

 

 

준비했던 120인분의 삼겹살이 순식간에 동이나고, 나중에는 소고기까지 동원이 될 정도로 인기 만점이었습니다.

good

 

 

 

몽키트래블의 저력을 다시한번 확인해볼수 있는 소중한 행사였고,

비투씨, 비투비를 채널을 통해 경쟁력있는 상품과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 드릴 수 있도록 항상 발전해 나아가겠습니다.

 

 

 

 

 

댓글(0)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좋아요
30 반녹카민에 또 다녀왔어요.^^(2) 몽키-낸씨 2016-10-20(목) 1847 0
29 일본 오사카로 몽키트래블 전체 해외 워크샵(포상여행)을 다녀왔어요~(1) 몽키-후ya 2016-09-29(목) 1673 0
28 태국 호텔 세일즈 직원과 함께 하는 '부산행' 단체 관람기 ^^(0) 몽키-낸씨 2016-08-16(화) 1562 0
27 2016 태국 호텔 매니저와 함께하는 윈윈트래블 고객 친목의 밤 행사가 성황리에 치루어졌습니다.(0) 몽키-태즈 2016-06-27(월) 1698 0
26 2016 여행업 문제해결 전문가 초빙, 서비스 관련 교육을 마쳤습니다.(0) 몽키 - 쭈 2016-06-21(화) 864 0
25 2016 태국정부 관광청 주최 로드쇼&관광전 행사에 참여하였습니다(0) 몽키-쿠라 2016-06-20(월) 829 0
24 여섯번째 나눔... 반녹카민 재단에 다녀왔어요.(2) 챠챠 2016-05-24(화) 983 0